메뉴보기

리얼극장-행복 MY 공유하기

종방프로그램


  • 종방프로그램

미리보기

HOME > 미리보기

[2017.02.14 방송] 듀스 김성재 사후 22년, 어머니와 동생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7.02.10 13:08
조회수
1986
SNS 공유하기.. kakaostory facebook band naver blog twitter


EBS 리얼극장 행복

듀스 김성재 사후 22, 어머니와 동생


*방송일시 : 20170214() 1045, EBS1

20170219() 저녁 815, EBS1 (재방송)

*연출: 토마토미디어 신동길PD / 글.구성: 노옥환 작가



인기 절정에서 의문사한 듀스김성재, 그 날로 멈춘 어머니의 시간

19951120, 인기 절정의 힙합 듀오 듀스의 김성재(23)가 변사체로 발견됐다 당시 언론은 그의 죽음을 두고 자살, 마약 등의 자극적인 추측을 연일 보도했다. 언제나 가족이 우선이었던 살가운 아들이었기에 말도 안 되는 억측은 어머니 육영애(72) 씨를 무너뜨렸다. 컴백 성공 축하 파티를 일찍 마치고 새벽에 돌아오겠다던 성재와의 통화가 마지막이 될 줄 몰랐다.

 

떠들썩했던 김성재의 죽음은 의문사로 결론이 났고, 22년이 지났지만 어머니에게 아들의 기억은 어제처럼 생생하다. 그 날, 늦게까지 오지 않던 아들을 만나러 숙소로 달려 갔어야 했는데... 후회와 자책으로 어머니의 시간은 199511월에 멈춰 있다. 김성재 씨의 죽음 이후, 남겨진 단 두 명의 가족 어머니와 동생 성욱 씨(44)의 인생은 엉망이 되어버렸다.

 

어머니는 둘째 아들 성욱 씨에게 강한 엄마가 되기 위해 아픔을 깊숙이 누르며 살아왔다. 그러나 동생 성욱 씨의 방황은 끝날 줄 몰랐다. 형의 못다 한 꿈을 이루기 위해 시작한 가수 활동의 실패, 조금씩 인정을 받기 시작한 배우 활동은 화재 사고로 전신 화상을 입어 중단... 계속된 실패에 성욱 씨는 거칠어졌다. “형 대신 내가 죽었어야 했어.” “또 형 생각하지?” 등 자신의 아픔을 어머니에게 모진 말로 표출하던 성욱 씨. 6년 가까이 되는 그 시간이 어머니에겐 지옥이었다. 다행히 결혼을 하고 딸을 낳으며 안정을 찾은 성욱 씨. 그러나 행복은 길지 않았다. 201612월 아들이 그토록 사랑하던 며느리는 암으로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어머니는 손녀를 돌보기 위해 성욱 씨네 집으로 왔지만, 성욱 씨가 예전처럼 폭발할까 봐 두렵고 답답하다.

  

  

형의 죽음 후 연이은 불행이 덮친 동생 김성욱의 삶

우애가 각별했던 형제. 성욱 씨는 아버지이자 친구이며 든든한 형이었던 김성재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사건 당시 군 복무 중이라 형의 죽음 이후의 상황을 돌보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형의 몫까지 해내야 한다는 책임감은 그를 괴롭혔다. 절망으로 시작된 방황은 사건·사고를 불렀다. 술을 마시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우리 형 욕했지?”라며 엉뚱한 시비를 걸기 일쑤. 하루도 조용한 날이 없었던 그 시절, 밤이 되면 또 사건 소식을 듣게 될까 무서웠다는 어머니를 배려할 여유는 없었다. 게다가 형의 뒤를 이어 데뷔한 가수 생활도 별다른 주목을 받지 못한 채 끝났고, 재미와 자신감을 얻어가던 뮤지컬 배우 생활은 화재사고로 끝났다. 형이 죽은 후 시작된 그의 방황은 거듭된 실패 속에서 그칠 줄 몰랐다. 소심한 모범생이었던 성욱의 변화를 묵묵히 참고 견딘 어머니. 하지만 성욱 씨는 참기만 하고 자신을 혼내지 않는 어머니가 섭섭했다. 아직도 죽은 형 생각에 자신과는 거리를 두는 거 같았기 때문에.


그의 방황을 잡아준 것은 아내와 딸이었다. 그러나 상처 많은 그를 품어준 고마운 아내는 폐암 말기를 선고받았고, 작년 12월에 세상을 떠났다. 너무나 소중했던 형과 아내의 죽음으로 인한 상실감은 말할 수 없지만, 7살 딸을 보며 버티고 있다. 그러나 아들을 돕기 위해 함께 살게 된 어머니와 자꾸 부딪친다. 여전히 형을 품고 살아가는 어머니, 자신의 눈치를 보며 노심초사하는 모습이 답답하다. 성욱 씨는 예전의 방황하던 자신과 달라졌다고 생각하지만, 어머니는 그를 예전의 자신처럼 대하고 있기 때문. 또한, 살아있는 자신보다 죽은 형을 그리워하는 모습에 화가 나고 답답하기만 한데...

 

22년간의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떠난 둘만의 여행

김성재 씨의 갑작스러운 죽음은 남겨진 가족에게 말 못 할 고통이었다. 그 아픈 시간을 어머니는 그저 참기만 했고, 성욱 씨는 오래 방황했다. 그러나 또다시 마주하게 된 죽음으로 또 고통의 시간을 겪게 된 모자. 서로의 아픔을 잘 알기에 속내를 감추다 보니 벽이 생기고 말았다. 아들이 무섭다는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가 답답하다는 아들. 이제는 슬픔을 털어내고 행복해지기 위해 모자는 단둘만의 여행을 떠났다. 일주일간의 필리핀 여정은 남겨진 모자가 꾹꾹 누르고 참아온 22년간의 아픔을 씻겨줄 수 있을까?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2017.01.31 방송] 전설의 배우 허장강의 장남이 짊어진 아버지의 이름값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댓글 작성수 : 0 / 9999]
등록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