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리얼극장-행복 MY 공유하기

종방프로그램


  • 종방프로그램

미리보기

HOME > 미리보기

[2016.05.17 방송] 탤런트 김정하, 모든 것을 포기하고 지킨 아들

작성자
리얼극장
작성일
2016.05.13 15:03
조회수
1576
SNS 공유하기.. kakaostory facebook band naver blog twitter

EBS 리얼극장 행복

탤런트 김정하, 모든 것을 포기하고 지킨 아들



*방송일시: 20160510() 오후 1045 

 

 

 

배우와 여자의 인생을 포기하고 선택한 아들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의 영애 엄마로 국민 엄마가 된 탤런트 김정하(65). 리얼한 생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는 그녀지만 이면에는 가슴 아픈 슬픔이 있다. 어린 시절 아버지를 여의고 홀어머니 아래 무남독녀로 자란 김정하에게 대가족은 늘 동경의 대상이었다. 1979년 12월 소원대로 형제 많은 집으로 시집을 갔는데, 그녀의 남편은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스타 야구선수 김우열. ‘스포츠 스타+연예인’ 커플 1호로 큰 화제를 모았지만, 결혼 생활은 길지 않았다.

결혼 후 연기자 생활을 그만두고 가정경제를 돕기 위해 옷 장사와 팝콘 장사 등을 하며 내조에 힘썼다. 하지만 극심한 고부갈등에 억울한 누명까지 쓰며 결혼 4년 만에 파경을 맞게 된다. 긴 소송 끝에 무혐의 판결을 받았지만, 문제는 아들. 당시엔 여자에게 친권이나 양육원이 주어지는 경우는 드물었고 그녀도 마찬가지. 그러나 외롭게 자란 그녀는 아들을 포기할 수 없었고, 돌 지난 아들을 업고 도망을 갔다.  

 

 

 

유일한 가족인 아들이 삶의 전부라는 어머니 

 

여자 혼자 아이를 키우는 일은 만만치 않았다. 지금과 달리 이혼에 관대하지 않았던 당시 배우 생활을 할 수도 없었고, 사람들의 시선도 차갑기만 했다. 당장 아이 분유값이 없어 밤무대에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다. 이때 얻은 별명이 ‘노래하는 탤런트’ 김정하. 그즈음 유일한 가족인 친정어머니마저 돌아가셔 아들은 그녀에게 유일한 가족이자 핏줄이다. 다행히 아들은 착하고 반듯하게 잘 자랐는데, 모자는 대화를 안 한 지 오래다. 한집에 살지만, 함께 하는 시간도 드물다는데...  

김정하는 아들을 남부럽지 않게 키우고 싶었다. 그래서 아들이 하고 싶다는 건 무엇이든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아들이 삶의 이유이자 행복이기 때문. 재혼을 생각한 적도 있으나 아들과 함께 새 출발 하기는 어려웠다. 그러나 지금은 어머니의 관심과 간섭이 부담스럽다는 아들, 살가운 말 한마디 듣기 어렵다. 아들과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눈치가 보여 말 붙이기도 어렵다.  

 

  

 

 

 

어머니와 대화가 안 된다는 아들  

 

아들 김준우(36)는 어머니와 얘기를 하려면 짜증이 먼저 난다. 그래서 입을 닫게 된다는데... 서른을 넘어 적지 않은 나이인데, 어머니는 자신의 모든 선택에 개입하고 싶어 한다. 도움을 주고 싶다는 어머니의 뜻은 알지만 아직도 자신을 아이 취급하니 답답하기만 하다. 자신에게 관심을 덜 가져주길 바라지만 어머니는 아들만 바라보고 있으니 숨이 막힌다. 지금까지 자신이 했던 모든 일은 어머니가 선택하고 소개해 주었던 곳들. 얼마 전 어머니와 상관없이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시작했다.

아버지와 왕래가 없으니 준우 씨의 유일한 가족 역시 어머니 김정하 뿐. 그런데 대화 없이 지내니 마음이 불편하다. 매일 밤 어머니와 관계가 좋아지길 바란다고 기도를 할 정도. 준우 씨는 용기를 내어 20년 만에 어머니와 단둘만의 여행을 떠났다. 모자는 서로의 진심을 이해하고 예전처럼 친구 같은 사이가 될 수 있을까?

다음글
[2016.05.24 방송] 배우 정정아, 낙인의 멍에 11년
이전글
[2016.05.10 방송] 부활의 사랑할수록, 보컬 김재희의 운명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댓글 작성수 : 0 / 9999]
등록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