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녁 뉴스

> 다시보기 > 저녁뉴스

공유 인쇄 목록

"난독증 학생에게 수능 추가시간 등 편의 제공해야"

교육

이윤녕 기자 | 2018. 07. 26

[EBS 저녁뉴스]

글을 읽고 쓰는 데 어려움을 겪는 난독증 학생에게 수능 시험시간을 더 주는 등의 편의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차별이라며 관련 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습니다. 

 

한국난독증협회와 좋은교사운동 등은 오늘 국가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난독증은 학습장애의 한 유형으로 특수교육대상"이라며 "난독증 학생을 수능 '시험특별관리대상자'에 포함하지 않는 것은 장애인 차별금지법상 차별행위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그동안 난독증 학생 부모를 중심으로 특별관리 대상자로 지정해달라는 민원을 제기했지만 한국교육과정평가원과 교육청이 '난독증 학생은 관련 법상 장애인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거부해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윤녕 기자 (ynlee@ebs.co.kr)

이윤녕 기자 ynlee@ebs.co.kr / EBS NEWS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