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임금 인상·처우 개선" 학교비정규직 단체 삭발식

교육, 평생

황대훈 기자 | 2019. 06. 17

[EBS 저녁뉴스]

학교비정규직 노조들이 임금인상과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다음 달 총파업을 예고했습니다. 오늘은 청와대 앞에서 100명이 단체로 삭발까지 했습니다. 황대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와대 앞에서 학교비정규직 노동자 100명이 단체로 머리를 깎습니다. 

 

자식들에겐 불안한 일자리를 물려주고 싶지 않다며 학교비정규직의 처우개선과 고용안정이 시급하다고 촉구합니다. 

 

안종화 / 돌봄전담사

"(문재인 대통령이) 공공부문 정규직화, 공정임금제 하시겠다고 인천공항 가서 발표하시지 않으셨습니까. 네, 오매불망 기다렸습니다."

 

이들은 현재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6, 70퍼센트 수준인 학교비정규직 임금을 80% 수준까지 높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또 과거 유은혜 부총리가 국회의원 시절 주도했다 무산된 교육공무직법을 제정해 법적 지위를 보장해달라는 입장입니다. 

 

고혜경 수석부위원장 /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국적으로 통일된 정원 배치 기준과 인건비 예산 기준을 마련하고, 전체 교직원의 41%를 차지하는 학교비정규직을 당당한 교육의 주체로 인정해달라."

 

민주노총은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바꾸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공약을 제대로 이행할 것을 촉구하며 다음 달 3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힌 상탭니다.

 

학교비정규직 노조들의 모임인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도 조합원 89퍼센트의 찬성으로 파업에 동참할 예정인데다 파업기간도 최소 3일 이상으로 잡혀 있어 교육현장에 미칠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EBS 뉴스 황대훈입니다. 

황대훈 기자 hwangd@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