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뉴스

공유 인쇄 목록

'서울교대 성희롱' 연루 예비·현직 교사 18명‥감사 착수

교육, 대학

금창호 기자 | 2019. 06. 10

[EBS 저녁뉴스]

서울교대 '외모평가 책자'와 '단체 대화방 성희롱' 사건에 졸업생 24명이 연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이 가운데 18명이 교육청 관할에 속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번 주 내로 감사에 착수한다고 밝혔습니다. 금창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서울교대 남자 재학생과 졸업생의 성폭력 정황이 담긴 단체 대화방을 폭로한 대자보입니다.

 

남학생 다수가 특정 여학생을 성희롱한 것뿐 아니라 졸업생이 자신이 가르치는 제자를 성희롱한 발언도 있습니다.

 

서울시교육청 확인 결과 해당 발언을 한 졸업생을 포함해 현직 교사 7명이 '서울교대 성희롱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임용시험에 합격했지만 아직 학교로 발령받지 못한 임용 대기자도 11명입니다.

 

나머지 졸업생 6명은 서울에서 교사로 근무하지 않거나 임용시험에 합격한 기록이 없어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교육청은 현황 파악이 된 18명에 대해 이번 주 내로 사실 확인 감사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서울교대도 현황이 파악되지 않은 졸업생과 관련해 전국 교육청에 협조요청을 하기로 했습니다. 

 

교육계에서는 현직 교사의 성폭력이 반복되는 걸 막기 위해선 임용 전부터 '성인지'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현재, 서울교육청의 경우 임용 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이 2시간에 불과합니다. 

 

인터뷰: 양민주 여성위원장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페미니즘적 관점으로 어떤 것이 차별이고 왜 안 되는지부터 살펴볼 수 있는 교육이 돼야 하거든요. 그렇다면 제가 말씀드린 대로 2시간 가지고는 정말 부족한 시간이고요."

 

또, 교·사대 교육과정에 성평등 교육을 의무적으로 편성하는 방안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EBS 뉴스 금창호입니다.

금창호 기자 guem1007@ebs.co.kr / EBS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