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큐프라임

TODAY : 642 TOTAL : 9,296,939

즐겨찾기

방송시간

[1TV]월~수 저녁 9시 50분(본), 일 저녁 8시 15분(종합)

[EBSU]월~수 오전 6시 40분

[다큐 오늘]월~목 저녁 8시 40분~50분(본)

  • 한국인의 집단심리 – 우리 We

    한국인의 집단심리 – 우리 We

    [인문] 총 6부

  • 결혼의 진화

    결혼의 진화

    [가정] 총 3부

  • 백성의 물고기

    백성의 물고기

    [자연/생태] 총 5부

  • 또 하나의 독립운동

    또 하나의 독립운동

    [역사] 총 3부

최신 VOD

  • [2015/08/19] new

    맛이란 무엇인가 3부 맛의 교육

    맛에 대한 교육은 어린시절부터 시작해야 한다. 미각교육의 중요성과 프랑스와 우리나라의 미각교육을 살펴본다.

  • [2015/08/18] new

    맛이란 무엇인가 2부 맛의 기억

    우리의 기억과 맛은 어떤 연관성이 있는가?

  • [2015/08/17] new

    맛이란 무엇인가 - 1부 맛의 비밀

    맛은 인간의 생존을 위해 발달한 본능의 감각이다. 인간은 맛을 어제부터 느끼고 맛의 실체는 도대체 무엇일까? # 맛은 인간의 본능이다 맛은 인간의 생존을 위해 발달한 본능의 감각이다. 맛은 인간이 먹어도 되는 것과 먹으면 안 되는 것을 구분해주는 일종의 ‘센서’이다. 인간의 생존과 관련된 맛은 단맛, 짠맛, 쓴맛, 신맛 이렇게 4가지 맛이다. 혹자는 쓴맛과 신맛은 오랜 시간동안 학습을 거쳐 습득한 맛이기 때문에 문명의 맛이라고 정의하기도 한다. 그렇다면 인간은 맛을 언제부터 느끼는 걸까? 그리고 인간에게 맛이란 무엇일까? 이를 알아보기 위해 임신 6개월 차에 들어선 박한나 씨에게 단맛과 쓴맛을 이용한 실험을 해보았다. 과연 뱃속 태아는 맛을 어떻게 느낄까? 입맛이 형성되기 전인 유아들은 맛에 어떻게 반응할까? 각각의 맛 실험을 통해 인간의 생존과 맛에 대한 관계를 알아본다. # 인간이 발견한 5번째 맛, 감칠맛 감칠맛은 1900년대 일본의 화학자 이케다 박사가 발견한 맛이다. 그러나 인간은 오래전부터 다시마, 쇠고기, 토마토, 양파 같은 재료를 통해 감칠맛을 음미해왔다. 그렇다면 식재료에서 어떻게 감칠맛을 끌어내는 것일까? 감칠맛을 내기 위한 인류의 요리법은 어떤 것일까? 한국의 우동집과 이탈리아 파르마지역의 파르미자노 레자노 공장에서 감칠맛의 원리를 파헤쳐본다. # 인간이 느끼는 수만 가지 맛의 비밀, 향 지금까지 인간이 발견한 맛은 5가지이지만, 우리는 실제로 더 많은 맛을 느낀다. 인간이 느끼는 수만 가지 맛의 실체는 과연 무엇일까? 실제로 인간이 먹는 식재료의 98%는 무미, 무색, 무취의 물질로 이루어져 있다. 식재료에 함유되어 있는 2%의 물질이 맛을 결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이 2%의 물질 안에서도 아수 극소량의 향 물질이 다양한 맛을 느끼게 하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그렇다면 후각이 차단된 상태에서는 맛을 어떻게 느끼는 것일까? 다양한 후각 실험과 후각 장애를 가지고 있는 고등학생 후규의 사례를 통해 맛에서 향이 어떤 역할을 하는 지 알아본다. # 풍부한 향을 발달시키기 위한 인간의 요리법 맛있는 음식을 만드는 방법은 무엇일까? 그리고 인간을 사로잡는 맛있는 음식의 공통요소는 무엇일까? 맛있는 음식을 더욱 맛있게 느끼게 하는 것, 그것은 음식 자체에 들어있는 ‘향’이다. 맛있는 음식에는 그 음식만의 독특한 향이 있다. 인간은 맛있는 음식을 먹기 위해 음식의 향을 증폭시키는 방법을 연구했고 그 결과 다양한 요리법이 발달하게 되었다. 이탈리아의 프로슈토와 프랑스의 버터를 통해 풍부한 향을 내기 위한 인류의 오래된 요리법을 공개한다.

많이 본 VOD

  • HIT[8282] 1

    한국인과 영어 5부 두 언어의 미래

    지금 세계 곳곳에서는 영어와 모국어가 결합된 다양한 변종영어들이 사용되고 있다. 영어와 모국어의 공존의 길을 모색한다.

  • HIT[7997] 2

    빛의 물리학-1부 빛과 시간 특수상대성 이론

    빛을 실마리로 삼아 물리학계의 중요한 이론 중 하나인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에 대해 알아본다. 리처드 파인만 "상대성이론을 이해한 사람은 이 세상에 12명이 있다는 말이 있다. 그러나 양자역학을 이해하는 사람은 이 세상에 한명도 없다" 세계적인 물리학자도 어렵다고 하는데, 한국 공중파 tv에서 물리학을 정통으로 다룬다. 그것도 상대성 이론과 양자 역학을 다 다룬다. 제작진의 목표는 하나다. 이 프로그램을 본 대한민국 국민이 상대성이론과 양자역학을 이해하는 것. 어렵지 않다. 아니, 기분 좋을 만큼만 딱, 어렵다. 최대한 쉽게 하는 게 지상 과제였다. 감동과 반론은 시청자들의 몫이다. 제1부. 빛과 시간 - 특수상대성이론 16살 아인슈타인의 머릿속은 빛으로 가득했다. 빛의 속도로 달리면 빛은 어떻게 보일까? 거울을 들고 빛보다 빨리 달리면 거울 속 나는 어떻게 보일까? 소년의 질문은 10년 뒤 시공간에 대한 인류의 이해를 바꿀 혁명적 논문의 초석이 된다. 역사상 가장 유명한 방정식 E=mc2을 포함하는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이론. 딱딱하고 복잡한 공식 없이도 쉽게 이해할 수 있을까? 특수상대성이론은 우리를 둘러싼 세계를 어떻게 설명하고 있을까? 1부에서는 아인슈타인이 던졌던 최초의 질문에서 결정적 깨달음의 순간까지 특수상대성이론의 탄생과정을 추적한다.

  • HIT[6741] 3

    진로교육 나는 꿈꾸고싶다-1부 꿈꾸지 못하는 청춘, 길을 묻다

    진로교육 나는 꿈꾸고 싶다-1부 꿈꾸지 못하는 청춘, 길을 묻다

세상에 대한 모든 지식, EBS 다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