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윤고은의 EBS 북카페 MY 공유하기

본방: FM 월~일 낮 12시~2시 | 재방: FM 월~일 저녁 8시~10시


  • 본방: FM 월~일 낮 12시~2시 | 재방: FM 월~일 저녁 8시~10시

(일) 에세이 36.5

HOME > (일) 에세이 36.5

(09/29) 김애란 - 잊기 좋은 이름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
2019.09.26 15:50
조회수
185
SNS 공유하기.. kakaostory facebook band naver blog twitter



소설가, 학생, 딸, 아내, 시민, 인간으로서의 김애란의 삶을 고백하다!

 

2002년 등단한 이후 만 17년여라는 시간 동안 김애란이 기록해온 김애란의 다채로운 진면목이 속속들이 담긴 산문집 『잊기 좋은 이름』. 소설을 통해 내면의 모순을 비추어보며 사람에 대한 성찰을 완성해온 저자는 이번 책에서 자신을 둘러싼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이자 그 자신과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에 의한 이야기인 동시에, 잊은 사람들의 이야기들을 특유의 섬세하고 따스한 목소리로 들려준다.

1부 '나를 부른 이름'은 저자의 성장과 가족에 관한 이야기로, 어린 시절부터 대학 시절, 문학청년 시절, 성장기 환경에 대한 사연들로 가득하다. 2부 '너와 부른 이름들'에서는 저자가 동료 문인들을 비롯해 자신의 주변에 대한 깊이 있는 눈길을 담아낸 글을 담고 있다. 3부 '우릴 부른 이름들'에는 문학 관련 글과 개인적인 경험담을 담았다.

소설가로서의 얼굴 너머 소녀로서의 얼굴, 학생으로서의 얼굴, 딸로서의 얼굴, 아내로서의 얼굴, 시민으로서의 얼굴, 인간으로서의 얼굴 등 그동안 꺼내놓은 적 없는 다양한 면모들을 기록한 이 책을 통해 저자를 이루는 무수한 사람들의 사연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당연하다는 듯이 잊어버리고 만 자신의 이름을 되찾고, 우리들의 이름을 일일이 불러주며 저자는 모두 기억되어야 할 이름으로 문학을 쓰고 삶을 살아간다고, 잊기 좋은 이름은 없다고, 낮고 단단한 목소리로 힘주어 말한다.


김애란

저자 김애란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극작과를 졸업했다. 소설집 『달려라, 아비』 『침이 고인다』 『비행운』 『바깥은 여름』, 장편소설 『두근두근 내 인생』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신동엽창작상, 김유정문학상, 젊은작가상 대상, 한무숙문학상, 이상문학상, 동인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달려라, 아비] 프랑스어판이 프랑스 비평가와 기자들이 선정하는 “주목받지 못한 작품상(Prix de l’inapercu)”을 받았다.
다음글
(10/06) 김욱 - 취미로 직업을 삼다
이전글
(09/22) 황선도 - 친애하는 인간에게, 물고기 올림
댓글 입력 폼

0

0 / 250 bytes  [댓글 작성수 : 0 / 9999]
등록
  •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