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보기

세계견문록 아틀라스 MY 공유하기

[1TV] 월~수 새벽 5시 30분


  • [1TV] 월~수 새벽 5시 30분

다시보기

  • 아시아 음악기행, 신의 춤 인간의 노래 인도네시아 1만 8천여 개의 섬을 품은 세계 최대의 섬나라, 인도네시아! 사시사철 기온이 내려가지 않는 날씨를 닮아서일까? 인도네시아 사람들은 천성적으로 여유롭고 순수하다.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밤이면 삼삼오오 모여 악기를 연주하고 노래를 부르는 인도네시아 사람들에게 음악은 삶 그 자체이다. 평범한 그들이 들려주는 특별한 음악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신들의 섬, 발리로 떠나다! 흔히 발리를 ‘신(神)들의 섬’이라고 한다. 힌두교를 비롯해 섬의 토착 신들을 믿는 발리 주민들의 삶에는 신과 종교가 깊숙이 스며있다. 발리 주민들의 신을 향한 믿음은 특히 음악과 춤에서 잘 나타나있는데, 가믈란 음악과 여러 전통춤들이 그것이다. 제작진은 제35회 발리 아트 페스티벌(Bali Art Festival)이 열리는 발리 섬에서 그 춤과 음악과의 조우했다. 춤 대부분이 ‘신’을 주제로 하여 더욱 의미 깊다. 머리에 쌀을 뿌리고 추는 감부 댄스(Gambu Dance), 선한 신과 악한 신의 싸움을 그린 바롱 댄스(Barong Dance)가 대표적이다. 춤의 반주곡으로 쓰인 가믈란(Gamelan) 음악도 신과 관련이 깊다. 가믈란 음악은 약 서기 230년 자바의 모든 왕을 다스렸던 신 ‘상 향 구루’가 다른 신들에게 신호를 보내기 위해 만들었다고 한다. 가믈란은 ‘두드리는’이라는 의미의 자바어 ‘가믈(Gamel)’에서 나온 말로, 다양한 징과 건반 타악기를 두드려서 연주하는 합주곡을 말한다. 가믈란 연주에는 신과 소통할 수 있는 신성하고 초자연적인 힘이 있다고 여겨진다. 또한, 발리 섬 울루와뜨 사원에서 상반신을 벗은 100여 명의 남자가 등잔불 주위를 둥그렇게 둘러싸고 “케착! 케착!”소리를 내는 케착 댄스(Kecak Dance)를 관람하고, 가믈란 악기를 만들며 살아가는 따힝안 마을을 찾아 가믈란 음악을 들어보았다. 크롱크롱, 인도네시아 대중음악 크론총 왕가위 감독의 영화 ‘화양연화’에 삽입되어 사랑받은 곡인 ‘벵가완 솔로(Bengawan Solo)’는 사실 인도네시아 곡이며 크론총 스타일의 곡 중 가장 유명하다. 크론총은 항구에서 태어난 인도네시아 대중음악이다. 인도네시아를 식민지로 한 포르투갈은 1641년 네덜란드와의 전쟁에서 패배하는데, 철수하는 과정에서 네덜란드군에 의해 떠나지 못한 포르투갈 사람들은 인도네시아에 눌러앉았다. 그들은 다시 돌아갈 수 없는 조국에 대한 향수를 담아 노래를 불렀고, 크론총이 되어 인도네시아 전역으로 퍼졌다. 크론총이라는 이름은 음악 소리가 ‘크롱크롱’이라고 들리는 것에 착안해 붙여졌다. 벵가완 솔로가 탄생한 지역인 수라카르타(솔로)지방의 마을 곳곳에서는 크론총의 선율이 흐른다. 마을 주민들이 선사하는 한여름 밤의 크론총 콘서트를 만나 보았다.
    • 2019.02.20
    • 2294
    • 0
  • 아시아 음악기행, 초원의 울림 카자흐스탄 세계에서 9번째로 큰 나라이자 중앙아시아 천혜의 자연을 품은 나라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은 ‘독립적인 삶을 사는 자유인’을 뜻하는 말이다. 몽골 제국의 지배에서 이탈한 유목민족은 카자흐족이 되었고, 드넓은 초원을 누비며 그들만의 독자적인 문화를 꽃피워냈다. 카자흐스탄 사람들은 자신들을 ‘노래와 함께하는 민족’이라 말한다. 유목생활로 문자가 없었던 탓에 그들의 역사와 문화는 이야기 속에 혹은 노래 속에 담겨 전해졌기 때문이다. 덕분에 카자흐스탄인들은 지금도 노래와 함께 태어나고 노래와 함께 죽는단다. 그들을 만나보았다. 카자흐스탄의 영혼, 돔브라 “진짜 카자흐스탄은 국가로서의 카자흐스탄이 아닌 돔브라(Dombra)이다.”라는 격언이 있다. 돔브라는 두 개의 현을 가진 만돌린처럼 생긴 악기로, 카자흐스탄 민족과 4000년을 넘게 함께 해온 악기이다. 과거 카자흐스탄의 역사와 전설을 노래하던 이야기꾼들은 서로 흩어져있는 카자흐 부족들에게 돔브라 연주가 곁들여진 이야기를 들려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도 돔브라는 카자흐스탄인들의 생활 깊숙이 스며있다. 희로애락을 표현할 때도, 통과의례의 장에서도 돔브라 연주는 빠지는 법이 없다. 말발굽 소리를 닮은 악기 돔브라와 함께 여전히 초원을 누비는 카자흐스탄 유목민의 일상을 들여다본다. 말과 독수리, 초원에서 만난 유목민들의 일상! 카자흐스탄 유목민들에게 말과 독수리는 귀중한 존재이다. 끝없이 펼쳐지는 초원을 이동하기 위해서 말은 반드시 필요하며, 독수리 사냥은 겨울이면 눈이 많이 내려 움직이기 쉽지 않을 때 사용하는 전통적인 사냥법이다. 겨울이 오기 전 독수리를 훈련시키는 모습과 말을 탄 선수들이 두 팀으로 나뉘어 양을 빼앗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시합인 ‘콕파르’를 관람해 보았다.
    • 2019.02.19
    • 2007
    • 0
  • 아시아 음악기행, 공존의 미학 이스탄불 1950~ 60년대에 "위스키달라 소주달라…."로 시작되는 익살맞은 노래 ‘위스키다라’라는 곡이 있었다. 이 곡의 정체는 바로 ‘위스퀴다르로 가는 길에 (Üsküdar'a Gider İken)' 라는 제목의 터키 민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터키군사들의 입을 통해 알려진 이후 번안곡으로까지 나올 정도로 인기를 끈 것이다. ‘위스퀴다르’의 나라 터키는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관문적인 위치로 인해 동서양의 문화가 공존한다. 또한, 터키의 전신인 오스만 제국은 이슬람권 문화에서 탄생했고, 오스만 제국이 함락시킨 도시 콘스탄티노플은 동로마 제국의 상징이었으며, 오스만 제국의 영토가 서쪽으로는 지중해 영역으로 시작해 동쪽으로는 아제르바이잔, 북으로는 우크라이나, 남으로는 오늘날의 예멘에 이르렀으니, 오스만 제국의 후예들이 사는 터키는 그야말로 아시아, 이슬람, 유럽의 문화가 뒤섞여 특유의 정체성을 품을 수밖에 없는 필요충분조건을 다 갖춘 셈이다. 동서양의 문물을 끊임없이 받아들이고 내보내면서 세계 문화의 용광로 노릇을 톡톡히 해 온 터키! 그중에서도 터키 최대의 도시인 이스탄불을 찾아 팔색조와 같이 숨은 매력을 속속들이 파헤쳐보았다. 세계의 모든 악기는 터키로 모인다 이스탄불의 악기점에 들어서면 수많은 종류의 악기에 깜짝 놀란다. 불고, 튕기고, 두드리고! 터키에는 30여 가지가 훌쩍 넘는 악기들이 존재한다. 기타와 비슷하게 생겼으며 터키 국민 악기로 불리는 ‘사즈(Saz)’를 비롯해 아랍에서 건너온 거문고 모양의 ‘카눈(qanun)’, 특히 우리나라의 해금과 같은 계열의 악기인 ‘케멘체(kemenche)’에 이르기까지 세련되진 않지만 애절한 음색이 돋보이는 게 터키, 그리고 이스탄불에서 지금도 살아 있는 악기들의 특징이다. 그 악기들을 들고 누군가는 탁심 광장에서, 누군가는 보스포루스 해협을 건너는 배 안에서, 선착장에서, 집시촌에서 저마다의 사연을 담아 노래를 자아낸다. 그 생생한 라이브의 현장으로 떠나보자. 가장 터키적인 음악과 춤, 수피댄스와 벨리댄스 가장 터키적인 음악을 듣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바로 터키의 대표적인 춤인 수피 댄스(Sufi Dance)와 벨리 댄스(Belly Dance)로 춤과 음악 모두를 즐길 수 있다. 수피 댄스는 세마 의식이라고도 하는데, 터키 중부 지방에서 자생한 이슬람 종파인 신비주의 종교 ‘수피교’의 사상을 기반으로 한 춤이다. 수피 댄스의 특징은 남성 무용수들이 하얀 옷을 입고 처음부터 끝까지 그저 빙글빙글 도는 것이다. 수피 댄스의 반주곡은 ‘메블레비(Mevlevi)’라 불리는데, 종교적인 색채가 강한 동시에 가장 터키적인 음악으로 손꼽힌다. 허리를 강렬하게 흔드는 정열적인 벨리 댄스 또한 타악기의 선율이 인상적인, 터키 냄새가 물씬 풍기는 반주곡으로 유명하다. 경건함이 느껴지는 남성 무용수들의 수피 댄스와 밤의 유람선 위에서 펼쳐지는 여성 벨리 무용수들의 무대를 만나보았다.
    • 2019.02.18
    • 2326
    • 0
  • 유럽음악기행, 어머니가 가르쳐 준 노래 아이리쉬음악 아이리시 음악, 가족에서 태어나다 아일랜드에서는 저녁 무렵, 펍(Pub: 음료와 음식도 파는 대중적인 술집)에 들러 맥주 한 잔을 즐기는 것이 일상이다. 아일랜드를 알고 싶다면 펍에 가라는 말도 있다. 펍의 고장답게 아일랜드에는 50년 이상 된 펍이 즐비하고 심지어 700년 이상 된 곳까지 존재한다. 펍이 아일랜드의 문화가 된 건, 비와 바람이 잦은 날씨와 더불어 오랜 영국의 식민지 지배에 따른 공동체 문화가 발달돼 있기 때문이다. 아일랜드인끼리의 모임이 펍에서 이뤄졌고, 그곳에서 자연스레 아이리시 음악이 발전해왔다. 어릴 때부터 가족 안에서 음악을 배운 아일랜드 사람들은 자연스레 펍에서 연주를 가지고, 일면식이 없는 사람들도 자연스레 자리에 끼어들며 환상적인 화음을 만들어낸다. 유독 아일랜드에 버스커(거리의 가수)가 많은 것 역시 어릴 적부터 음악과 가까이 지내온 아일랜드의 문화 때문이다. 어머니의 품에서 배웠던 노래는 아일랜드의 거리에 흐르며 독특한 아이리시 음악을 만들어내고 있다.
    • 2019.02.13
    • 2806
    • 2

더보기